Extra Form
리포터 도쿄 = 황형규 특파원 / 베이징 = 박만원 특파원 / 서울 = 김하경 기자
기사출처 매일경제


2017년 새해를 맞아 세계 각국 정상들은 희망과 의지를 담은 신년사를 발표했다. 특히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를 둘러싼 주요국 정상들은 예년에 비해 경쟁적으로 강경한 메시지를 내놓으면서 우리 외교안보 면에서 2017년이 순탄치 않은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신년사에서 "우리는 평화발전을 견지하면서도 영토 주권과 해양 권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새해를 앞둔 지난달 31일 관영매체들을 통해 전국에 방송된 신년사에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그 누가 어떤 구실을 삼더라도 중국인은 절대로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등에서 미국, 일본과 빚고 있는 패권 경쟁에서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대내적으로도 2017년이 중국 공산당의 5년 주기 당대회가 열리는 해임을 언급하면서 당 개혁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만과 대립 중인 '하나의 중국' 원칙이나 한국과 외교갈등을 겪는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 등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는 공식 석상에서 신년사를 발표하는 대신 트위터를 통해 짧지만 뼈 있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트럼프 당선자는 "모두 행복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면서도 "나의 많은 적, 또 나와 맞서 싸워 무참하게 깨져 어찌해야 할 줄 모르는 이들을 포함"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적과 패배자들', 즉 대선 레이스 동안 자신에 반대한 진영을 향한 조롱의 메시지로 해석된다. 뉴욕타임스(NYT)는 "희망찬 분위기의 새해에도 트럼프의 조롱과 모욕에 대한 애정은 변함없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트럼프의 이분법적인 강성 발언이 계속될 경우 미국의 대중 무역·환율전쟁 등으로 국제 정세의 긴장도가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계속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일 "올해는 헌법 시행 50년을 맞는 해"라며 "미래를 주시하면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신년사를 통해 "강한 의지를 갖고 노력을 경주하면 미래는 반드시 변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그가 신년 벽두부터 '새로운 나라'를 언급한 것은 '전쟁할 수 있는 국가'를 향한 기존 평화헌법 개정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베를린 트럭 테러를 겪은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신년사도 주목된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방송을 통해 신년 연설을 하며 "2016년은 심각한 시련을 겪은 한 해였고 그중에서도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가 가장 힘들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하지만 그는 "독일은 테러보다 강하다"며 테러 위협에도 불구하고 난민 포용 정책을 굽히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또 알레포 사태를 언급하며 "절실하게 피난처를 찾고자 우리나라에 발을 내딛는 사람들을 돕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대선 개입에 대한 보복으로 자국 외교관의 추방을 겪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단결'을 강조했다. 지난달 31일 TV로 중계된 대국민 연설에서 그는 "2016년은 쉽지 않은 해였지만 어려움은 우리를 단결시켰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시리아 사태 등으로 인한 서방과의 대립과 그로 인한 경제 제재에 맞서 국민적 단결을 호소한 것으로 해석된다. 푸틴은 이어 "우리는 성공적으로 일하고 있으며 많은 일이 성사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1. 대북 초강경대응 예고-동맹강화속 방위비 압박 고삐

    '전략적 인내' 접고 北 선제타격 옵션도 검토…한반도정세 예측불허 세컨더리보이콧 등 대중압박 강화…미중갈등에 북핵해법 꼬일수도 방위비 분담금 증액 압박-한미FTA 등 통상문제 한미 간 핵심 이슈로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
    Date2017.01.18 리포터심인성 특파원 기사출처워싱턴=연합뉴스
    Read More
  2. 알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던 '트럼프 X파일'

    ["선거철마다 이런 뒷조사는 흔해… 작년 여름에 이미 퍼져"] - '워싱턴 찌라시' 누가 만드나 전직 정보요원·기자들이 만든 사설 정보업체서 주로 조사 트럼프 조사한 前 MI6요원, "믿을 만한 인물"이란 평 많아 "이런 식의 정치인 뒷조...
    Date2017.01.15 리포터성유진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출처TV조선
    Read More
  3. 모스크바 인근 영하 41도… 뉴욕 눈폭풍… 남유럽도 살인 한파

    [지구온난화로 제트기류 뚫려… 북극의 한랭기류가 남쪽으로 내려온 것이 주요인] 항공편 끊기고 凍死者 속출, 발칸반도 난민들 최악 상황 미국 서부는 겨울 폭풍에 홍수… 동북부선 폭설로 생필품 품귀 미국과 유럽에 기록적인 한파(寒波)와 눈폭...
    Date2017.01.10 리포터[런던=장일현 특파원 [email protected]] [김선엽 기자] 기사출처조선일보
    Read More
  4. 부상 당한 청년 머리에 총 쏜 이스라엘 군인 유죄 두고 '시끌'

    가족과 함께 이스라엘 군사법원의 선고를 기다리고 있는 엘로르 아자리아 병장. 부상 당한 비무장 팔레스타인 청년을 사살한 이스라엘 병사의 살인죄 판결을 두고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다. 4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군사법원은 고의 살인(manslaughter) 혐의로...
    Date2017.01.05 리포터김상진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출처중앙일보
    Read More
  5. "영토 결연히 수호" "새 국가 시동"…强해진 정상들 신년사

    2017년 새해를 맞아 세계 각국 정상들은 희망과 의지를 담은 신년사를 발표했다. 특히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를 둘러싼 주요국 정상들은 예년에 비해 경쟁적으로 강경한 메시지를 내놓으면서 우리 외교안보 면에서 2017년이 순탄치 않은 한 해가 될...
    Date2017.01.01 리포터도쿄 = 황형규 특파원 / 베이징 = 박만원 특파원 / 서울 = 김하경 기자 기사출처매일경제
    Read More
  6. 2016년 세계인을 감동시킨 뉴스 10가지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정리하며 영국 인디펜던트는 25일(현지시간) 올 해 세계인을 감동하게 만든 뉴스 10가지를 선정했다. 인디펜던트는 이날 “2016년은 대부분 어둡고, 기분 나쁜 소식으로 가득차 있었다”며 “진부한 표현이지만 ‘...
    Date2016.12.26 리포터조성민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출처세계일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Next
/ 5

Quick Box

  • koreafood Ad
fl